상단여백
HOME 친환경 정책
"LMO 환경유출, 방사능사고에 버금"

LMO(유전자변형생물체) 유채 종자 파종에 대한 진상 규명과 함께 LMO 종자 긴급 수입중단 조치 등을 촉구하는 목소리가 확산되고 있다.

윤소하 의원 논평 "정부, 심각성 인식 부족" 비판
전북도민행동·전북농단협도 농식품부 규탄 


윤소하 정의당(비례) 의원은 9일 논평을 통해 “LMO 환경유출 사고는 방사능유출에 버금하는 환경재앙”이라며 “정부의 가장 큰 문제는 LMO 환경유출의 심각성에 대한 인식이 부족한 것”이라고 꼬집었다.

이에 윤소하 의원은 △LMO 종자를 수출한 중국으로부터의 LMO혼입종자 수입을 전면 금지하고, △농식품부가 총괄하는 민관합동조사반을 구성·운영할 것을 촉구했다.

윤소하 의원은 또 “LMO법에 따라 바이오안전성위원회를 즉각 소집해 시민단체와 농민단체가 참여한 대책위원회를 중앙과 각 지역에 설치 운영해 민관합동으로 문제가 처리돼야 한다”며 “사고 발생에 따른 대응메뉴얼도 시급히 정비하고 피해 농가 보상 및 사고지역 통제, 사후처리 등을 강제할 수 있도록 LMO법을 개정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앞서 농촌진흥청 GM작물 개발반대 전북도민행동과 전북농업인단체연합회도 8일 유전자조작(GM)유채 불법 유통과 재배에 관련된 기자회견을 전북도청 앞에서 갖고 우리농업과 생태계를 망가뜨리는 농식품부를 강력 규탄했다.

이날 이들은 유사 이래 우리 땅에 한 번도 심어지지 않았던 유전자조작생명체가 우리 농지에 심어지고 말았다면서 그것도 우리 농민들의 손으로 직접 유전자조작 유채를 재배하는 통탄할 일이 벌어졌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수입 유전자조작 유채 종자는 도내 전주시와 완주군 등을 포함 전국 56개소 81ha에서 재배된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이들은 농식품부에 GM유채 재배지를 즉각 공개할 것과 또 전라북도를 비롯 지역별로 민관 공동조사단을 구성, 현장조사를 실시해 향후 관리 및 피해대책 마련을 각각 촉구했다.

이들은 또 전국의 GM유채 및 재배지를 소각 처리하고 검역주권과 환경주권을 포기한 농식품부장관을 해임하고 관련자를 엄벌하라고 요구했다.

이와 함께 GMO 안전성 심사 및 관리감독 강화로 정부의 농업 정책을 전환함은 물론 정부주도 GM작물 개발을 중단하고 농진청 GM작물개발산업단을 해체할 것을 요구했다.

양민철 김관태 기자 yangmc@agrinet.co.kr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민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친환경 많이 본 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