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축산 닭ㆍ오리
AI 확산 비상···최고수준 방역 돌입군산서 발원, 파주·부산까지…AI 위기경보 ‘심각단계’로
이낙연 총리 “종식 때까지 비상체제” 차단방역 강조
   
▲ 제주도 방역당국이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 확산 방지를 위해 확진 농가 인근을 중심으로 가금류 살처분에 나선 가우데 지난 6일 오후 제주시 애월읍 일대 가금류 농장에서 공무원들이 살처분 작업을 벌이고 있다.

지난 2일 조류인플루엔자(AI)가 발생해 전국적으로 확산되는 가운데 철저한 방역과 근본 대책 마련이 강조되고 있다.

AI는 전북 군산에서 발원돼 제주, 경기 파주, 부산 등으로 광범위하게 확산됐다. 지난 6일 24시 기준 고병원성 AI로 확진된 농장은 5개소이고, 추가 신고 2건과 역학관련 조사에서 13건 등이 발견됐다. 이날까지 AI로 전국 66농가 17만6100마리의 닭 등 가금류가 살처분 매몰 처리된 상황이다.

이에 따라 정부는 지난 5일 이낙연 국무총리 주재로 정부서울청사에서 ‘AI 상황점검 및 대책회의’를 갖고 AI 위기 경보를 ‘심각’ 단계로 상향 조정하고, 농림축산식품부 AI 방역대책본부를 범정부적 ‘AI 중앙사고수급본부’로 전환해 최고 수준의 AI 방역 조치에 들어갔다. 지자체에는 지역 재난안전 대책본부가 설치됐다.

이낙연 국무총리는 5일 대책회의에서 “국무총리인 제가 컨트롤타워가 돼 AI가 종식될 때까지 비상체제를 유지하면서 전국단위의 초동대응과 차단방역을 추진하겠다”며 “전통시장 등 특별점검, 무허가 가금농가 일제점검과 방역을 철저히 실시해 주길 바란다”고 밝혔다. 

이 총리는 이어 “선제적이고 과감한 초동방역 조치와 전국단위의 거점소독과 농가 일제 소독 실시 등 차단방역을 철저히 해야 한다”며 농식품부장관과 지자체가 함께 추가적인 역학조사를 실시해 AI 상황을 면밀히 파악할 것을 주문했다. 

이 총리는 특히 “AI가 계절에 상관없이 발생하고 있어 토착화 돼서 변이한 것이 아닌가하는 우려가 있는 만큼 백신대책을 포함한 근본대책을 마련할 때가 됐다”고 강조했다.

이병성 기자 leebs@agrinet.co.kr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병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