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기자수첩
닭고기자조금 예산 '눈 먼 돈' 아니다

닭고기자조금관리위원회의 올해 사업이 4월 말이 돼서야 집행하기 시작했다. 이는 닭고기자조금에 소속된 생산자 단체 간 예산 분배 다툼으로 사업 및 예산 수립이 지연됐기 때문이다. 지난 2009년에 의무자조금으로 출범한 닭고기자조금은 대한양계협회와 한국육계협회, 한국토종닭협회와 농협 목우촌 등 네 개 단체가 속해 있다. 단일 생산자 단체로 구성된 타 축종 자조금과는 다르게 소속된 단체가 많다보니 목소리도 다양하고, 의사 결정 과정도 복잡하다.

가장 큰 문제는 한정된 자조금 예산을 두고 단체끼리 예산 분배 다툼을 하다 보니 예산 수립과 농림축산식품부 승인이 지연돼 적시에 사업 집행을 할 수 없다는 점이다. 다른 축종 자조금의 경우 해당년도 사업 계획과 예산을 직전년도 말에 수립과 농식품부 승인까지 완료하고 해가 바뀌면 바로 사업을 집행해 자조금 사업의 효율성을 높인다. 하지만 닭고기자조금의 경우 작년에는 1년의 절반을 넘긴 시점에서 사업이 집행됐고, 올해는 4월 말이 돼서야 사업을 집행할 수 있었다. 집행이 늦어지다 보니 연말에 각종 사업을 몰아서 진행하기 때문에 졸속으로 진행되는 경우가 허다하다. 특히 올해에는 지난해 연말에 발생한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로 닭고기 산업이 침체된 상황에서 사업 집행까지 지연되다보니 사육 농가들이 닭고기자조금을 바라보는 시선은 따갑기만 하다.

닭고기자조금에 소속된 생산자 단체들은 자조금의 설립 목적을 명심해야 한다. 자조금 예산이 단체 운영에 도움이 되는 ‘눈 먼 돈’이 아닌, 닭고기 산업 발전을 위해 사육 농가들이 내놓은 소중한 자금임을 다시금 상기했으면 한다.

안형준 기자 ahnhj@agrinet.co.kr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형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추천뉴스
농업계 “최저임금인상 대책 세우라” 7월 하순 기획재정부는 새 정부의 경제정책 방향을 설명하면...
전북도 공무원 폭우피해 농가 일손돕기 전북도는 21일 김일재 행정부지사를 비롯 도청 직원 200...
"섬진강 다슬기 잡고 무더위 싹 날리세요" 제3회 섬진강다슬기축제가 29∼30일까지 2일간 관내 덕치면 섬진강생활체육공원에서 열린다.섬진강다슬기축제위원회(위원장 유계장)가 주관해 실시하는 이번 섬진강다슬기축제는 지역을 대표하는 임실 필봉농악예술단 공연을 시작으로 알차고 신나는 체험프로그램으로 방문객을 맞이한다.주요 체험행사로는 남녀노소 즐길 수 있는 다슬기잡기와 다슬기까지, 맨손 민물고기잡기, 다슬기가요제 등으로 한여름 무더위를 시원하게 날려 줄 것으로 기대된다.이틀 동안 펼치는 다슬기축제는 다슬기를 소재로 한 체험행사와 문화공연으로 밤 8시까지 진행된다.특히 축제
"옥수수 당도 안나와 한 해 농사 망쳐"···성지동농원 송행식 씨 불량종자 억울함 호소 종자 판매 J종묘농산 "고당도 보장한 적 없어"“고당도 생...
동물복지인증 육계농장 운영 권혁길 씨···"번거롭고 비용 많이 들어도 가치 충분" 국내에 동물복지인증제가 처음으로 도입된 것은 지난 2012...
“무허가 축사 적법화, 지킬 수 없는 법 만들고 지키라 하나” 전북지역 한우농가 ‘무허가 축사 적법화’ 두고 목청특정지역...
이번엔 ‘쪽파’···가락시장 상장예외 또 늘렸다 지난 6월 수입당근 이어 추가 지정…상장예외품...
농진청, 벼줄무늬잎마름병 새 저항성 유전자 확인 저항성 높은 새 품종 기대농촌진흥청이 벼줄무늬잎마름병에 저...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