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축산 한우
청탁금지법 타격···한우가격 오르막 힘겹네

소비 침체로 경매가격 약세
추석·설 대목도 상승세 못타


청탁금지법이 시행되면서 타격을 받고 있는 한우산업의 어려움이 지속되고 있다. 소비침체로 인해 하락한 가격이 반등하지 못하고 있는 것이다. 이 때문에 한우농가들의 피해가 현실로 드러나고 있다.

농협경제지주 축산경제에 따르면 지난해 청탁금지법이 시행된 9월 28일 한우의 전국 평균 경매가격은 1kg에 1만8743원이었지만 지난 14일에는 1만6101원으로 하락했다. 청탁금지법이 급격한 한우의 소비침체를 초래하면서 경매가격도 약세를 보이고 있는 것이다. 특히 청탁금지법을 앞둔 지난해 추석 대목과 이번 설 명절 기간 동안 한우가격이 예년과 달리 상승세를 타지 못한 것은 청탁금지법의 여파라는 진단이 지배적이다.

청탁금지법 시행 이후 한우 농가의 피해도 나타나고 있다. 한우를 출하한 농가의 경매 후 수취가격은 청탁금지법 시행 이전에는 한 마리당 평균 671만원이었지만 지난 14일에는 576만원으로 평균 95만원 줄어든 것이다.

농협 축산경제 관계자는 “한우의 월별 평균가격이 계속 하락해 왔다”며 “물가 상승 등으로 경영비가 오르는 한우농가의 소득 감소 피해가 나타나고 있다”고 설명했다.

특히 상대적으로 저렴한 수입쇠고기 소비는 늘어나면서 쇠고기 자급률 즉 한우의 시장점유율은 40% 이하로 추락하는 등 한우농가에 대한 종합적인 지원 대책이 요구된다는 주장이다.

김태환 농협경제지주 축산경제대표는 “축산업은 농업생산액의 43%를 차지할 정도로 농촌경제의 핵심 산업으로 발전해 왔다”며 “한우산업이 청탁금지법의 영향으로 위축되고 있는 것은 농촌경제의 위축으로 이어지기 때문에 청탁금지법에서 농축산물을 제외시켜야 한다”고 밝혔다.

이병성 기자 leebs@agrinet.co.kr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병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추천뉴스
[6.13 지방선거] 농업경영인 출신 314명 ‘출사표’ 6.13 지방선거가 20여일 앞으로 다가왔다. 각 정당별로...
공공비축미 5만톤 추가공매는 ‘없던 일로’ 산물벼 8만4000여톤 푼 후산지 쌀값 회복세 주춤농협RP...
“마늘·양파 작황부진 극심…비상품 시장격리 급하다” 의령·창녕 등 주산지 곳곳3월말 고온, 4월초 냉해에최근 ...
‘농업의 가치 이렇게 생각한다’ 릴레이 인터뷰 <10> 김철규 고려대 사회학과 교수 농업에 무관심·관심 낮아진 건재벌 비롯한 ‘성장동맹’ 득세...
“도시숲, 미세먼지 줄이는데 효과” 산림 미세먼지 저감 방안 토론회 ...
[주목기업/아미노산 액비 제조 ‘나라원(주)’] 고농축 아미노산 다량 함유···작물 ‘쑥쑥 자라’ 서해 꽃게·새우 등 유용 미생물통째로 갈아 6개월 이상 발...
2017 가락시장 가격연보 분석 <하>법인별 거래 규모 및 채소·과채류 동향 지난해 가락시장에선 대다수의 채소·과채류 품목이 약세에 허...
“남북 해양협력 협정 체결···개발·보전 투 트랙 가야” ‘서해 북방한계선 평화수역으로’판문점 선언 합의에 기대 고...
전북도, 남북교류 협력사업 ‘준비 착착’ 농생명산업 연계 기술 전파농업·축산 지원사업 등 추진장기적...
부여 ‘굿뜨래수박’ 일본 공략 가속 충남 부여 굿뜨래수박이 1차 일본 수출(5.6톤)에 이어 ...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