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농정 정책
농업인안전재해보험상품 개선···보험 사각지대 고령 농민 보장 확대

농업정책보험금융원(원장 김윤종)은 농림축산식품부, ㈜NH농협생명보험과 함께 농가의 경영안정을 위해 가입대상 연령을 확대하는 등 농업인안전재해보험상품을 개선했다고 밝혔다.

가입연령 만 15~87세로 상향
치료·입원비 보장상품 개발 


농업인안전재해보험이란 산업재해보험에서 보호받지 못하는 농업인을 위한 전문보험으로 유족급여·장례비·장해급여·휴업급여·간병급여·직업재활급여 및 상해·질병치료급여 등을 보장하고 있다.

농업정책보험금융원에 따르면 이번 농업인안전재해보험상품 개선을 통해 보험료 변동 없이 가입연령을 기존 만 15~84세에서 만 15~87세로 확대했다. 보험의 사각지대에 놓여있는 고령농업인도 보장을 받을 수 있도록 가입연령을 상향한 것이다.

농업정책보험금융원에 따르면 평균 수명의 증가와 농촌 고령화에 따라 전국에 만 85세 이상 고령농업인이 2015년 기준으로 약 5만7000명에 이르지만, 농작업 재해로부터 이들을 보호할 수 있는 제도가 없어 농작업 재해의 위험에 무방비로 노출될 수밖에 없었다. 이에 올해부터는 가입연령을 기존 만 15세~84세에서 만 15세~87세로 확대한 것이다. 

이와 함께 사망보험금보다 치료비와 입원비 보장이 더 필요한 농업인을 위해 생존보장을 강화한 ‘4형’ 상품도 개발했다. 기존의 ‘1형’ 상품에서 사망보험금을 낮추고, 휴업(입원)급여금과 특정질병수술급여, 장례비를 상향한 ‘4형’상품은 보험료는 1~4형 중 가장 저렴하면서도 상해·질병 발생 시 가장 많은 보장을 받을 수 있다는 게 농업정책보험금융원의 설명이다.

농업정책보험금융원 관계자는 “지난 1996년부터 농업인안전공제로 판매를 시작한 농업인안전재해보험은 산업재해보험의 보호를 받을 수 없는 농업인을 위한 농업인 전문 보험”이라면서 “보험료의 50%이상을 정부에서 지원하며, 지자체와 농협에서 추가로 보험료를 지원하는 경우 농업인의 실 부담액은 50%이하”라고 설명했다.

이진우 기자 leejw@agrinet.co.kr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진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추천뉴스
가락시장 양배추 하차경매 도입 앞두고 ‘대립각’ “상품 증가로 수취가 상승”서울시공사 주장 반면“물류비 증...
농업인단체, 이낙연 총리에 ‘농정 공약’ 이행 촉구 김지식 한농연 회장 등 10여명이낙연 국무총리와 간담회농민...
농업예산 축소…“정부에 신뢰 깨졌다” 농민단체 “농업홀대 여전”전체 국가예산 증가율 만큼농업예산...
농업유산 보전하려면 ‘규제+지원정책’ 동시에 펴야 농어촌유산학회 정책세미나핵심지역 개발행위 엄격 제한지역주민...
부모 따라 양봉업 잇는 용인 자연양봉원 김현희 씨 ...
농식품부, 닭 진드기 방제약품 3종 국내 판매 허가 음수용 1종, 7일 간격 2회 투여분무용 2종은 직접 살포...
국제종합기계 ‘온라인 마케팅’ 가속 페달 국제종합기계㈜가 현장에서 또 다른 50년을 향한 출발을 준...
돼지 이력번호 표시기 유지보수비 지원 논란 잉크 구입·부품 교체 등도축업계 정부 지원 요구 불구감사결...
[aT 화훼사업센터 하반기 계획] ‘화훼산업 육성·공판장 경매 활성화’ 두 토끼 잡는다 꽃집 창업지원센터 개소4기 aTium 사업자 선정꽃체험관 ...
20대 하반기 국회에 바란다 <1>프롤로그 ‘잠자는’ 농어업 법안 500여개여야, 입법 활동 적극 나...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