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유통 유통제도
사과·배·쇠고기 등 10대 성수품 공급 늘린다

농식품부 설 수급대책    
5만원 이하 실속형 선물세트 판매 유도


정부가 설 성수품의 수급안정 대책과 청탁금지법 시행 이후 위축된 농식품 소비 촉진에 나섰다. 농림축산식품부는 지난 10일 이러한 내용이 담긴 대책을 발표했다.

이번 대책에 따르면 정부는 설 성수품 수급안정을 위한 대책으로 수급이 불안정한 채소류의 공급량을 확대하는 동시에 5만원 이하의 선물세트 신규 출시 및 판매 비중을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이 가운데 설 성수품 구매가 집중되는 설 전 2주 동안에 배추, 무, 사과, 배, 쇠고기 등 10대 성수품을 집중 공급한다. 10대 성수품은 평시대비 평균 1.4배 확대 공급할 계획이다. 채소와 과일은 농협의 계약재배 물량과 비축물량을, 축산물은 농협 도축물량과 관련 단체 회원 보유물량을, 임산물은 산림조합 보유물량을 대책 기간 동안 집중 출하한다. 또한 배추와 무는 주요 소매점 위주로 직접 공급하고, 계란은 농협계통 비축물량, 민간 수입물량 방출 등을 통해 공급을 확대한다.

농식품부는 청탁금지법 시행에 따라 소포장 및 과대포장 개선 등을 통해 5만원 이하의 실속형 선물세트가 판매되도록 유도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5만원 이하의 농식품 선물 소개 카달로그를 유관기관, 기업, 소비자단체 등에 배포하고 TV·라디오를 통한 ‘우리 농식품 설 선물하기’ 캠페인도 추진한다. 아울러 설 이전 3주 동안 대형유통매장·홈쇼핑·온라인 몰 등에서 대규모 기획판매전 및 할인행사도 동시에 실시키로 했다. 

청탁금지법 시행에 따라 농식품 소비촉진을 위한 중장기적 대책도 추진된다. 청탁금지법 시행으로 소비가 감소한 화훼는 경조사 위주의 소비구조를 생활용으로 전환해 쉽게 꽃을 구입할 수 있는 여건 조성에 나설 계획이다. 이를 위해 슈퍼마켓과 편의점 등에 꽃 판매코너를 올해 373개까지 확대한다. 또한 가정과 사무실의 꽃 소비확대를 위한 ‘1 Table 1 Flower’ 운동 참여 기업을 80개소로 늘릴 계획이다.

또한 단가가 높은 한우는 소포장·실속제품을 확대하고 직거래 지원 등을 통해 소비자 부담을 완화한다는 방침이다. 과수는 세척과일, 신선편이과일 개발을 위한 신규지원을 마련했으며 중소과 중심으로 생산 전환을 위한 기술모델 개발에도 나선다.

박범수 농식품부 유통소비정책관은 “설 성수품 수급안정 대책과 청탁금지법에 대응한 소비촉진 대책을 차질 없이 추진하겠다”며 “우리 농업인들이 땀과 정성으로 키워낸 고품질의 농축산물을 많이 이용해 줄 것”을 당부했다.

김영민 기자 kimym@agrinet.co.kr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영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