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사설
김영란법 개정, 농수축산물 제외가 답이다

지난 5일로 ‘부정청탁 및 금품 등 수수의 금지에 관한 법률’(청탁금지법)일명 김영란법 시행 100일째를 맞았다. 당초 우려했던 것보다 작금의 상황이 심각하다. 김영란법 시행에 따른 국내 농축수산업 피해가 예사롭지 않은 것이다. 우선 경조사용 소비가 80% 이상을 차지하는 화훼는 그 심각성이 크다. 거래량 감소는 물론 경매가격도 대폭 하락했다. aT화훼공판장의 거래량이 전년대비 14%까지 줄었다고 한다. 특히 난은 거래량이 더 크게 줄어 경매일이 주 2회에서 주 1회로 축소됐다. 폐업을 고려하는 화원들도 점차 늘어간다. 

한우도 김영란법에 경기침체까지 겹치면서 위기감이 커져간다. 법 시행 이후 공급량이 줄었는데도 가격급락 등 극심한 소비 부진을 겪고 있다. 김영란법 시행 이전 kg당 1만8000원~1만9000원대를 유지하던 경락가격이 지금은 1만5000원대까지 떨어졌다. 더욱이 가격이 저렴한 수입 쇠고기 대체로 한우 자급율도 38%까지 하락했다. 인삼업계도 살얼음판을 걷고 있다. 값싼 수입산에 소비 부진까지 더해 재고량이 급증하면서 생산기반 붕괴 우려까지 제기된다. 최근에 가짜 홍삼제품 사태까지 발생해 후폭풍이 거세다. 때를 만난 듯 이번 ‘설’ 선물에 수입산 공세가 거세다. 5만원 이하 가공식품은 물론 농축수산 등 수입산 신선제품 세트가 대거 등장했다. 김영란법이 ‘수입농축산물 소비촉진법’이 될 것이란 우려가 현실화되고 있다. 문제의 심각성을 인식한 정부가 때마침 김영란법 시행령 개정 검토에 착수했다. 식사·선물·경조사비 상한기준 상향, 농수축산물 예외 규정, 설 명절 연휴 김영란법 적용 배제 규정 마련 등이 거론된다. 김영란법에서 농수축산물을 제외시키는 것이 농업계의 강력한 요구임을 재차 강조한다.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농어민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추천뉴스
“식약처 해체…농민 중심 식품안전체계 구축하라” 식약처, 생산단계 안전관리업무까지 흡수계획 드러나한농연 “...
[경남 김해 시설토마토 산지는 지금] “앞날이요? 하루하루 버티기도 어려운 지경” 설렘과 기대감이 공존하는 세밑과 새해 사이, 시설채소 농가...
“농산촌 일자리 늘리고 농가 소득안전망 확충” 김영록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이 지난 18일 세종컨벤션센터에서...
서울시 먹거리시민위원회 ‘본궤도’ 진입 18일, 첫 통합 심포지엄 개최10개 분과위 활동방향 공유...
현장에서 만난 우수 농업경영인 ⑩박성기 청도로컬푸드허브센터 대표/“농산물 제값 받아야 마을도 살아” ...
“산지쌀값 회복세, 생산조정제 참여 변수 될 수도” 쌀 생산조정제 추진 점검회의지원기준 마련한 2016년과 달...
농식품 청년 일자리 3만3000개 창출···채소 가격안정제 10%까지 확대 청년 창업농 1200명 선발정착지원금 100만원씩 지급스마...
충주·보은 귀농귀촌인 '큰 폭 증가' 충주, 2476세대·4132명 유입전년 1951명 보다 두...
지난해 과일 수입 ‘역대최대’···품목도 산지도 늘었다 ▶지난해 얼마나 수입됐나87만7882톤·13억7257만달러...
“4차산업 혁명 대응 농업 후계인력 육성해야” 농고졸업생, 영농창업 이외다양한 농업분야 진출 도와야40대...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