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사설
김영란법 개정, 농수축산물 제외가 답이다

지난 5일로 ‘부정청탁 및 금품 등 수수의 금지에 관한 법률’(청탁금지법)일명 김영란법 시행 100일째를 맞았다. 당초 우려했던 것보다 작금의 상황이 심각하다. 김영란법 시행에 따른 국내 농축수산업 피해가 예사롭지 않은 것이다. 우선 경조사용 소비가 80% 이상을 차지하는 화훼는 그 심각성이 크다. 거래량 감소는 물론 경매가격도 대폭 하락했다. aT화훼공판장의 거래량이 전년대비 14%까지 줄었다고 한다. 특히 난은 거래량이 더 크게 줄어 경매일이 주 2회에서 주 1회로 축소됐다. 폐업을 고려하는 화원들도 점차 늘어간다. 

한우도 김영란법에 경기침체까지 겹치면서 위기감이 커져간다. 법 시행 이후 공급량이 줄었는데도 가격급락 등 극심한 소비 부진을 겪고 있다. 김영란법 시행 이전 kg당 1만8000원~1만9000원대를 유지하던 경락가격이 지금은 1만5000원대까지 떨어졌다. 더욱이 가격이 저렴한 수입 쇠고기 대체로 한우 자급율도 38%까지 하락했다. 인삼업계도 살얼음판을 걷고 있다. 값싼 수입산에 소비 부진까지 더해 재고량이 급증하면서 생산기반 붕괴 우려까지 제기된다. 최근에 가짜 홍삼제품 사태까지 발생해 후폭풍이 거세다. 때를 만난 듯 이번 ‘설’ 선물에 수입산 공세가 거세다. 5만원 이하 가공식품은 물론 농축수산 등 수입산 신선제품 세트가 대거 등장했다. 김영란법이 ‘수입농축산물 소비촉진법’이 될 것이란 우려가 현실화되고 있다. 문제의 심각성을 인식한 정부가 때마침 김영란법 시행령 개정 검토에 착수했다. 식사·선물·경조사비 상한기준 상향, 농수축산물 예외 규정, 설 명절 연휴 김영란법 적용 배제 규정 마련 등이 거론된다. 김영란법에서 농수축산물을 제외시키는 것이 농업계의 강력한 요구임을 재차 강조한다.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농어민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추천뉴스
가락시장 양배추 하차경매 도입 앞두고 ‘대립각’ “상품 증가로 수취가 상승”서울시공사 주장 반면“물류비 증...
농업인단체, 이낙연 총리에 ‘농정 공약’ 이행 촉구 김지식 한농연 회장 등 10여명이낙연 국무총리와 간담회농민...
농업예산 축소…“정부에 신뢰 깨졌다” 농민단체 “농업홀대 여전”전체 국가예산 증가율 만큼농업예산...
농업유산 보전하려면 ‘규제+지원정책’ 동시에 펴야 농어촌유산학회 정책세미나핵심지역 개발행위 엄격 제한지역주민...
부모 따라 양봉업 잇는 용인 자연양봉원 김현희 씨 ...
농식품부, 닭 진드기 방제약품 3종 국내 판매 허가 음수용 1종, 7일 간격 2회 투여분무용 2종은 직접 살포...
국제종합기계 ‘온라인 마케팅’ 가속 페달 국제종합기계㈜가 현장에서 또 다른 50년을 향한 출발을 준...
20대 하반기 국회에 바란다 <1>프롤로그 ‘잠자는’ 농어업 법안 500여개여야, 입법 활동 적극 나...
돼지 이력번호 표시기 유지보수비 지원 논란 잉크 구입·부품 교체 등도축업계 정부 지원 요구 불구감사결...
[aT 화훼사업센터 하반기 계획] ‘화훼산업 육성·공판장 경매 활성화’ 두 토끼 잡는다 꽃집 창업지원센터 개소4기 aTium 사업자 선정꽃체험관 ...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