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유통 농산물유통
[품목포커스/단감] 설 대목 앞두고 숨고르기 ‘소폭 하락’

단감 시세가 설 대목을 앞두고 숨고르기에 들어갔다.

9일 가락시장에서 단감 부유 10kg 상품 평균 도매가격은 2만5007원, 7일엔 2만4678원으로 2만원대 중후반의 시세가 유지됐던 12월말에 비해 소폭 하락했다. 다만 올해 작황 부진 및 저장성 약화 등으로 단감 양이 많지 않아 2만원을 밑돌았던 최근 2년(2015~2016년)의 시세보다는 높게 유지되고 있다.

단감 시세가 하락세로 돌아선 것은 설 대목을 앞두고 소비가 주춤하기 때문으로 보인다. 사과와 배 등 선물 수요가 많은 과일과 달리 단감은 명절 직전에 가서야 소비가 증가해 시세도 지지되는 편이다. 올해도 설 직전 주부터 단감 수요가 늘어날 것으로 전망된다.

올해 단감의 경우 생육 및 수확기에 잦은 비로 인해 전체적으로 경도가 좋지 못한 편이다. 이에 저장 및 출하 단계에서의 철저한 관리도 요구되고 있다.

가락시장의 박영욱 중앙청과 경매차장은 “매년 단감 소비 추세를 볼 때 단대목을 타 주춤하던 단감 시세가 명절 전주를 기해 상승할 것으로 전망된다”며 “작황 악화로 물량이 많지 않기에 단감 시세는 비교적 높게 나올 것 같다. 다만 저장성이 좋지 못한 물량이 많아 철저한 저장 및 선별에 신경 써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경욱 기자 kimkw@agrinet.co.kr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경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추천뉴스
가락시장 양배추 하차경매 도입 앞두고 ‘대립각’ “상품 증가로 수취가 상승”서울시공사 주장 반면“물류비 증...
농업인단체, 이낙연 총리에 ‘농정 공약’ 이행 촉구 김지식 한농연 회장 등 10여명이낙연 국무총리와 간담회농민...
농업예산 축소…“정부에 신뢰 깨졌다” 농민단체 “농업홀대 여전”전체 국가예산 증가율 만큼농업예산...
농업유산 보전하려면 ‘규제+지원정책’ 동시에 펴야 농어촌유산학회 정책세미나핵심지역 개발행위 엄격 제한지역주민...
부모 따라 양봉업 잇는 용인 자연양봉원 김현희 씨 ...
농식품부, 닭 진드기 방제약품 3종 국내 판매 허가 음수용 1종, 7일 간격 2회 투여분무용 2종은 직접 살포...
국제종합기계 ‘온라인 마케팅’ 가속 페달 국제종합기계㈜가 현장에서 또 다른 50년을 향한 출발을 준...
20대 하반기 국회에 바란다 <1>프롤로그 ‘잠자는’ 농어업 법안 500여개여야, 입법 활동 적극 나...
돼지 이력번호 표시기 유지보수비 지원 논란 잉크 구입·부품 교체 등도축업계 정부 지원 요구 불구감사결...
[aT 화훼사업센터 하반기 계획] ‘화훼산업 육성·공판장 경매 활성화’ 두 토끼 잡는다 꽃집 창업지원센터 개소4기 aTium 사업자 선정꽃체험관 ...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