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유통 유통제도
공영 도매시장 지방세 감면 3년 유예···항시 추진 여론

가락시장과 구리시장 등 수도권 공영 농수산물도매시장에 대한 지방세 감면이 3년 더 유예됐다. 하지만 불씨는 여전히 살아있어 2012년 이후 세 차례 진행된 감면 유예를 넘어 감면을 항시적으로 추진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되고 있다.

지난 연말 가락·강서·구리 도매시장에 대한 지방세 감면을 3년간 연장하는 내용 등이 담긴 지방세특례제한법 개정안이 국회 본회의를 통과했다. 이 법 15조 개정안에 ‘지방공기업법에 따라 농수산물의 원활한 유통 및 적정한 가격의 유지를 목적으로 설립된 지방공사에 대해서는 지방세를 2019년 12월 31일까지 감면한다’고 명시돼 있다. 2011년 12월 31일, 2014년 1월 1일에 이어 세 번째 유예된 것이다.

현재 전국의 33개 공영도매시장 중 지방자치단체가 사업소 형태로 운영하는 30개 시장에 대해선 지방세 감면이 이뤄지고 있다. 하지만 가락, 강서, 구리 등 수도권 3개 시장은 지방공사 형태로 운영돼 감면 대상이 아니다. 이에 타 시장과의 형평성은 물론 시장 수수료 증가 등으로 결국 농가와 소비자 모두에게 악영향을 끼칠 것으로 우려돼 계속해서 법 개정을 통해 한시적으로 지방세 감면이 유예되고 있는 상황이다.

이번 유예로 3년간의 숨통은 트였지만 3년 이후 다시 문제가 불거질 수 있고, 감면 유예 등의 절차도 밟아야 한다. 이에 유예를 넘어 항시적인 지방세 감면을 추진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오고 있다.

권상오 구리농수산물공사 회계팀장은 “이번에 법 개정을 추진할 때 연장보다는 항시적인 감면을 해줄 것을 요청했는데 받아들여지지 않았다”며 “일단 3년 동안은 연장돼 한숨은 놓이게 됐지만 3년 후 다시 누군가 개정을 추진해야 하는 번거로움과 절차 등이 남아 있고 만에 하나 유예되지 못할 경우 그 피해는 시장은 물론 농가와 소비자에게까지 번질 수 있다. 이미 개정 취지에 지방세 감면에 대한 타당성이 담겨 있는 만큼 3년 안에 지방세 감면을 영구화하도록 법이 개정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김경욱 기자 kimkw@agrinet.co.kr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경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추천뉴스
[6.13 지방선거] 농업경영인 출신 314명 ‘출사표’ 6.13 지방선거가 20여일 앞으로 다가왔다. 각 정당별로...
공공비축미 5만톤 추가공매는 ‘없던 일로’ 산물벼 8만4000여톤 푼 후산지 쌀값 회복세 주춤농협RP...
“마늘·양파 작황부진 극심…비상품 시장격리 급하다” 의령·창녕 등 주산지 곳곳3월말 고온, 4월초 냉해에최근 ...
‘농업의 가치 이렇게 생각한다’ 릴레이 인터뷰 <10> 김철규 고려대 사회학과 교수 농업에 무관심·관심 낮아진 건재벌 비롯한 ‘성장동맹’ 득세...
“도시숲, 미세먼지 줄이는데 효과” 산림 미세먼지 저감 방안 토론회 ...
[주목기업/아미노산 액비 제조 ‘나라원(주)’] 고농축 아미노산 다량 함유···작물 ‘쑥쑥 자라’ 서해 꽃게·새우 등 유용 미생물통째로 갈아 6개월 이상 발...
2017 가락시장 가격연보 분석 <하>법인별 거래 규모 및 채소·과채류 동향 지난해 가락시장에선 대다수의 채소·과채류 품목이 약세에 허...
“남북 해양협력 협정 체결···개발·보전 투 트랙 가야” ‘서해 북방한계선 평화수역으로’판문점 선언 합의에 기대 고...
전북도, 남북교류 협력사업 ‘준비 착착’ 농생명산업 연계 기술 전파농업·축산 지원사업 등 추진장기적...
부여 ‘굿뜨래수박’ 일본 공략 가속 충남 부여 굿뜨래수박이 1차 일본 수출(5.6톤)에 이어 ...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