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농산 농산업정책
농촌주민 가정 내 가장 어려운 문제는 '가족건강'

농촌지역 주민들의 가정생활만족도 점수는 65.1로 보통 수준이며 친척 간 교류가 많고 우울감이 적은 가정일수록 만족도가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가정생활만족도 65점 '보통'
재정·소통·가사수행 등 고려
우울감 14점 만점에 3.2점


농촌진흥청은 최근 농촌가정의 복지향상을 위해 전국 농촌지역 거주자 204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농촌가족 생활실태’조사 결과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조사결과 ‘가정생활만족도’는 재정상태 및 가정생활전반, 자녀관계 및 가족과의 의사소통, 부부관계, 가사수행 등의 요인을 점수로 환산했을 때 보통수준인 65.1로 나타났다.

특히 가정에서 현재 가장 어려운 문제에 대해서는 가족원 건강문제(58.9%)가 가장 높았고 경제적 문제(21.4%), 자녀문제(12.0%), 노부모와의 문제(4.2%), 부부문제(3.1%) 순으로 나타났다.

또 집안 행사시 정기적으로 만나고 도움을 주는 친척범위에 대해서는 4촌 이내(31.5%), 6촌 이내(28.6%), 형제(27.1%), 8촌 이내(9.9%)순이었다. 특히 4~8촌 이내 응답비율을 합하면 70%로 농촌지역 주민들의 친척 간 교류 범위가 넓은 것으로 조사됐다.

농촌지역 주민들의 우울감 조사에서는 14점 만점에 평균 3.2점으로 낮게 나타났다. 이 조사에서 정상 수준인 1~9점이 68.1%, 우울한 수준인 10점 이상은 6.9%로 조사됐다.

한편 이번 조사대상자의 가구구성은 1세대 가구 57.8%, 2세대 가구 37.3%, 3세대 가구 4.9%였으며 가구구성원 중 만 65세 이상 노인이 있는 가구는 60.8%였다.

이와관련 최윤지 농진청 농촌환경자원과 농업연구관은 “조사결과를 바탕으로 농촌주민들의 복지향상을 위한 정책마련 시 기초자료로 할용해 농촌주민들의 가정생활만족도를 더욱 향상하는데 주력하겠다”고 밝혔다.

이영주 기자leeyj@agrinet.co.kr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영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