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D 2017.2.21 화 21:02

한국농어민신문

> 유통 > 화훼
절화류 11개 품목 원산지표시…농가는 “환영”대상 확대·단속 강화 주문도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2878호] 2017.01.06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새해부터 절화류에서도 처음으로 원산지 표시가 시행된다. 농가에서는 환영의 뜻을 내비치면서도 대상 품목 확대와 단속 강화 등의 필요성도 제기하고 있다.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에 따르면 2016년 2월 3일부터 농수산물의 원산지 표시에 대한 규정이 확대 개정, 시행됐다. 다만 지난해까지는 종전 원산지 표시 기준과 방법으로의 표시도 허용돼, 올 1월 1일이 돼서야 의무적으로 원산지 표시가 시행됐다. 이에 따른 원산지 표시 확대 대상에 절화 11개 품목이 처음으로 들어갔다. 국화, 카네이션, 장미, 백합, 글라디올러스, 튤립, 거베라, 아이리스, 프리지아, 칼라, 안개꽃 등이 해당 절화 품목이다.

이 11개 절화 품목은 앞으로 국산일 경우 국내산(국산) 또는 시도명과 시군구명을 각각 기재하면 된다. 예를 들어 ‘장미(국산), 백합(국내산), 안개꽃(경상남도), 국화(칠곡군)’ 등으로 표시하면 된다. 포장재에 해당 원산지를 직접 인쇄하는 것이 원칙이나 지워지지 않는 잉크, 각인, 소인 등을 사용하거나 스티커, 전자저울에 의한 라벨지 등으로 표시할 수도 있다. 표시 위치는 소비자가 쉽게 알아볼 수 있는 곳이면 어디든 된다.

이번 절화부류에서의 첫 원산지 표시 시행에 대해 절화 농가들은 기대감과 함께 적극적인 환영의 목소리를 내고 있다. 중국산 등 수입 물량이 시장에 넘쳐나고 있는 시점에 원산지 표시가 이에 대한 제동을 걸어주길 기대하고 있는 것이다. 다만 원산지 표시가 처음 시행되기에 시행 취지에 맞는 단속 계획 등이 제대로 이뤄져야 한다고 입을 모으고 있다. 특히 최근 수국 시장에서 칠레나 콜롬비아산 비중이 크게 늘어나고 있어 수국 등으로 원산지 대상 품목을 늘려나가야 한다는 점도 주문하고 있다.

홍영수 한국절화협회 사무국장은 “그동안 국산과 중국산이 구분 없이 팔렸는데 절화 품목에도 원산지 표시가 시행돼 생산자 입장에선 적극 환영한다. 이와 함께 단속도 제대로 이뤄질 필요가 있다”며 “다만 수요가 늘어나고 있는 수국의 경우 칠레나 콜롬비아산이 급증하고 있는데 수국 등 수요가 늘어나는 품목도 원산지 표시가 확대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김경욱 기자 kimkw@agrinet.co.kr

김경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대표전화 : 02)3434-9000  |  FAX : 02)3434-9077~8  |  홈페이지 관련 불편·건의사항 : hwangpaul@naver.com
서울시 송파구 가락동 71번지 (인터넷광고 : 02-3434-9023 / 신문광고 : 02-3434-9011 / 구독문의 : 02-3434-9004)
등록년월일: 2014. 12. 5  |  신문등록번호: 서울. 아 03463  |  발행인 : 김진필  |  편집인 : 윤주이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주이,김진필
Copyright © 2017 한국농어민신문. All rights reserved.
© 한국농어민신문의 모든 콘텐츠를 커뮤니티, 카페, 블로그등에서 무단사용하는 것을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법적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