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유통 화훼
절화류 11개 품목 원산지표시···농가는 “환영”대상 확대·단속 강화 주문도

새해부터 절화류에서도 처음으로 원산지 표시가 시행된다. 농가에서는 환영의 뜻을 내비치면서도 대상 품목 확대와 단속 강화 등의 필요성도 제기하고 있다.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에 따르면 2016년 2월 3일부터 농수산물의 원산지 표시에 대한 규정이 확대 개정, 시행됐다. 다만 지난해까지는 종전 원산지 표시 기준과 방법으로의 표시도 허용돼, 올 1월 1일이 돼서야 의무적으로 원산지 표시가 시행됐다. 이에 따른 원산지 표시 확대 대상에 절화 11개 품목이 처음으로 들어갔다. 국화, 카네이션, 장미, 백합, 글라디올러스, 튤립, 거베라, 아이리스, 프리지아, 칼라, 안개꽃 등이 해당 절화 품목이다.

이 11개 절화 품목은 앞으로 국산일 경우 국내산(국산) 또는 시도명과 시군구명을 각각 기재하면 된다. 예를 들어 ‘장미(국산), 백합(국내산), 안개꽃(경상남도), 국화(칠곡군)’ 등으로 표시하면 된다. 포장재에 해당 원산지를 직접 인쇄하는 것이 원칙이나 지워지지 않는 잉크, 각인, 소인 등을 사용하거나 스티커, 전자저울에 의한 라벨지 등으로 표시할 수도 있다. 표시 위치는 소비자가 쉽게 알아볼 수 있는 곳이면 어디든 된다.

이번 절화부류에서의 첫 원산지 표시 시행에 대해 절화 농가들은 기대감과 함께 적극적인 환영의 목소리를 내고 있다. 중국산 등 수입 물량이 시장에 넘쳐나고 있는 시점에 원산지 표시가 이에 대한 제동을 걸어주길 기대하고 있는 것이다. 다만 원산지 표시가 처음 시행되기에 시행 취지에 맞는 단속 계획 등이 제대로 이뤄져야 한다고 입을 모으고 있다. 특히 최근 수국 시장에서 칠레나 콜롬비아산 비중이 크게 늘어나고 있어 수국 등으로 원산지 대상 품목을 늘려나가야 한다는 점도 주문하고 있다.

홍영수 한국절화협회 사무국장은 “그동안 국산과 중국산이 구분 없이 팔렸는데 절화 품목에도 원산지 표시가 시행돼 생산자 입장에선 적극 환영한다. 이와 함께 단속도 제대로 이뤄질 필요가 있다”며 “다만 수요가 늘어나고 있는 수국의 경우 칠레나 콜롬비아산이 급증하고 있는데 수국 등 수요가 늘어나는 품목도 원산지 표시가 확대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김경욱 기자 kimkw@agrinet.co.kr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경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추천뉴스
한국축산학회 "가축분뇨법은 지킬 수 없는 법" "누구를 위한 적법화인가" 반문 정부 차원 대책부터 마련 ...
경북 경산묘목시장 가보니…사과묘목 ‘시들’ 왕대추·자두·복숭아 ‘인기’ 감나무 공급물량 부족가격 40% 이상 뛸 듯조경·약용수는 ...
쌀 공급과잉 해소 ‘험로’ 예고 쌀 생산조정제 신청 저조12일 기준 목표의 2.4% 그쳐과...
['농업의 가치 이렇게 생각한다' 릴레이 인터뷰] <6> 김종덕 국제슬로푸드한국협회 회장 ‘식량권 보장=국가의 의무’유엔 계속 권고에도 명시 안해책...
설 이후에도…사과·단감 시세 흐름 좋다 ...
김영수 농협사료 신임 사장 "사료가격 안정 견인 역할 충실" 지속가능한 축산업 이끌기 위해공익적 기능 더욱 높여갈 것 ...
대전시, 도매시장법인 지정 ‘공모제’ 추진에···‘특정법인 길들이기’ 의혹 나오는 까닭 도매시장법인 일반 공모제 지정을 골자로 한 ‘대전광역시 농...
“수산물 위생 강화” 수협 인천공판장 준공 수협중앙회 경제사업부문이 새로 단장한 인천공판장 준공식을 ...
제주농민, 정의당 집단입당···"농업 비전 스스로 만들 것" 제주지역 농민 100여명이 정의당에 입당하는 등 정치세력화...
지난해 농지연금 신규가입 전년비 17% 증가 ‘역대최고’ 농어촌공사, 1848명 집계신규가입자 연평균 1178만원 ...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