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유통 유통제도
가락시장 무·배추·양파·마늘 4개 품목 전자신고제 도입수기 송품장 대신해 신고

가락시장으로 출하되는 배추, 무, 양파, 마늘 4개 품목에 대해 그동안의 수기 송품장 대신 전자신고제가 도입됐다. 이에 4개 품목을 출하고자 하는 출하자, 출하단체 및 운송기사는 서울시농수산식품공사의 송품장 전자신고시스템(garak.co.kr)에 기존 수기 송품장을 대신해 송품장을 신고할 수 있다.

서울시공사는 가락시장의 반입물량을 사전에 예측할 수 있는 정보 제공과 거래의 투명성 향상으로 농산물의 수급안전에 기여할 수 있는 송품장 전자신고제를 지난 3일부터 시행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이번 전자신고제는 산지 정보통신의 수준과 송품장 전자신고 편리성을 고려해 4개 품목을 시범운영한 후 대상 품목의 확대를 검토할 예정이다.

이에 따라 가락시장에 송품장을 전자 신고하는 출하자에게는 현재 서울시공사에서 제공하는 경락 결과 문자 제공 외에 부가적인 유통정보를 제공할 예정이다. 또 출하자를 대신해 대행 신고를 하는 운송기사에게는 문화상품권 등을 제공할 계획이다. 반면 송품장 전자 신고를 하지 않은 출하자 및 운송기사에게는 경락 결과 문자 제공과 연중 주차권 제공 등이 제한된다.

송품장 전자신고는 서울시공사에 출하자의 경우 출하자 신고가, 운송기사는 화물차 등록이 돼 있을 경우 가능하다. 신고나 등록 방법은 PC 또는 스마트폰을 이용해 출하자는 출하자 신고번호와 성명을, 운송기사는 차량번호와 성명을 입력한 후 신고하면 된다. 도매시장법인도 출하자의 요청이 있을 경우 대리 신고가 가능하다.

이와 관련해 자세한 사항은 서울시공사 농산팀(02-3435-0415~9) 또는 가락시장 6개 도매시장법인으로 문의하면 된다.

김영민 기자 kimym@agrinet.co.kr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영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