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식품 식품제도
종교·환경·친환경농업단체 'GMO 반대 전국행동' 출범"GMO 완전표시제 도입·GMO없는 학교급식 만들자"

종교·환경·친환경농업단체들로 구성된 ‘GMO(유전자변형식품)반대 전국행동’이 13일 출범했다. GMO 완전표시제, GMO 없는 학교급식, GM작물 상용화 중단 등이 핵심 목표다.

이들은 출범 선언문을 통해 “GMO반대전국행동은 GMO식품의 홍수 속에서 최소한의 알권리를 보장하는 완전표시제와 학교급식에서 GMO식품 배제, 그리고 주식인 쌀에 대한 GMO 상용화 중단을 촉구하며 GMO식품의 위해성을 알리고 우리 사회의 건강한 대안을 찾아 나갈 것을 선언한다”고 밝혔다.

이 모임은 △GMO 완전표시제 시행 △GMO 없는 학교급식 및 공공급식 실현 △국내 GMO 상용화 중단, GM개발사업단 해체 등 3가지를 핵심 목표로 삼고, 이를 실현하기 위해 GMO 표시제 및 학교급식법 등 관련 법 개정을 추진해 나갈 계획을 밝혔다.

또한 기본적으로 GMO 식품에 대한 대국민 교육 및 홍보, GMO 관련 정부 정책감시 운동 등을 통해 GMO에 대한 국민들의 의식 수준을 높이는 데에도 다양한 활동들을 전개할 계획이다.

한편 한국소비자연맹이 최근 발표한 GMO 관련 국회의원, 공무원 인식도 조사 결과, GMO 완전표시제에 대해 국회의원 82%, 공무원 72.8%가 찬성 여론으로 나타났으나 GM 작물이 아닌 식품에 ‘non-GMO’ 표시에 대해선 국회의원 49.1%, 공무원 60%가 반대 입장을 보였다. GM 작물을 상업화시켜야 한다는 공무원은 33.3%로 조사됐으며, 국회의원은 절반 수준인 15.3%로 나타났다.

이번 조사는 지난 6월 20일부터 8월 20일까지 20대 국회의원 300명에 대해 방문형 면접조사를 실시해 이 중 222명이 조사에 응답했으며, 공무원은 총 360명을 대상으로 실시했으며 응답률은 100%다.

고성진 기자 kosj@agrinet.co.kr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성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