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식품 식품제도
막걸리, CODEX 국제식품규격화 추진···"경쟁력 강화로 수출 확대"

막걸리의 CODEX 국제식품규격화가 추진된다. CODEX 규격으로 채택될 경우 수출 확대에 긍정적으로 작용할 전망이다.

농림축산식품부는 9월 26일부터 30일까지 인도 뉴델리에서 열리는 제20차 CODEX 아시아지역조정위원회에 공식의제로 막걸리 신규 규격 제안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이번 제안 추진의 배경에 대해 농식품부는 최근 수출 정체 상태에 있는 막걸리 산업의 재도약 발판을 마련하고, 막걸리를 K-FOOD의 대표 브랜드로서 세계적인 술로 육성하기 위해 CODEX 국제식품규격화를 추진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지난 2014년 막걸리를 신규 CODEX 규격으로 제안한 바 있으나 신규 작업을 위한 합의에는 이르지 못했다.

이번 막걸리 신규 제안은 한국식품연구원, 관련 협회 등의 협조를 통해 주류 규격 개발에 대한 WHO의 우려를 해소하고, 다른 국가의 막걸리 유사제품과의 차별성을 가질 수 있도록 추진될 계획이다. 막걸리가 알코올 함량이 낮은 저도주라는 점과 소비자 건강 증진을 위해서는 표준화된 규격 설정을 통한 관리가 필요하다는 점을 집중적으로 설명할 예정이라고 농식품부는 밝혔다. 또한 일본과 중국의 유사 제품과의 차이를 분석, 막걸리만의 차별화된 규격 개발 필요성을 강조할 계획이다.

이번 아시아지역조정위원회에서 막걸리가 대상 품목으로 채택될 경우 분과위원회의 이름으로 총회에 제안되게 되며, CODEX 규격화를 위한 1단계 절차에 접어들게 된다. CODEX 아시아지역규격으로 최종 확정되기까지는 총 8단계의 절차를 거쳐야 하며, 통상적으로 5~6년 정도가 소요된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이번 막걸리 규격 제안을 통해 제품의 품질과 안전성 등을 국제적으로 확인시키는 계기가 될 수 있으며 통관상의 기술 장벽 해소 및 인지도·위상 제고를 통해 수출국을 다변화하고 수출을 증대시키는 데 기여할 것”이라며 “막걸리의 CODEX 규격 제안을 계기로 새로운 시장 개척, 수출 경쟁력 제고를 통해 막걸리 산업이 재도약할 수 있는 발판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고성진 기자 kosj@agrinet.co.kr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성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