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농정 협동조합
'농협창조농업지원센터' 문 활짝···농식품 창업, 금융·유통 컨설팅 등 지원
   
▲ 농협창조농업지원센터 개원식에서 이동필 농림축산식품부 장관, 김병원 농협중앙회장 등 참석자들이 기념비 제막을 하고 있다.

김병원 농협중앙회장이 취임 일성으로 강조했던 ‘농협창조농업지원센터’가 지난 20일 문을 열었다. 안성시 공도 소재 농협안성교육원에 문을 연 ‘농협창조농업지원센터’는 앞으로 △농식품 우수 아이디어 발굴 및 창업 지원 △법률·특허 등 경영 및 금융과 유통부문의 종합 컨설팅 지원 △6차산업화 귀농·귀촌 창업 등 현장체험형 창조농업 교육 △창조농업 경영체에 대한 금융 및 판로지원 등 창조농업 확산을 위한 플랫폼 역할을 수행하게 된다.

20일 열린 개원식에는 이동필 농식품부 장관을 비롯해 김학용 새누리당 의원, 정인화 국민의당 의원과 함께 관계기관 관계자 등 300여명이 참석했고, 박근혜 대통령은 영상메시지를 보내 개원을 축하했다.

김병원 회장은 개원식에서 “농산물 수입개방 확대와 빠르게 진행되는 인구 고령화로, 우리 농업은 커다란 위기와 도전에 직면하고 있고, 이런 절박한 상황에 대응하고자 농식품부를 위시해 정부는 농업분야의 창조경제 구현으로 새로운 가치와 기회를 창출하고, 농촌지역을 활력화하기 위해 온 힘을 쏟고 있다”면서 “농협 또한 창조농업을 통해 우리 농업의 활로를 모색하고, 농가소득 증대에 기여하고자 이렇게 창조농업 지원센터를 개원하게 됐다”고 개원 소감을 밝혔다.

김 회장은 앞으로 농협창조농업지원센터가 할 일에 대해 “앞으로 이곳은 스마트팜과 벤처농업, 그리고 6차산업을 하는 농업인들이 희망찬 미래를 설계하는 플랫폼이 될 것”이라면서 “창업을 꿈꾸는 젊은 학생들과 귀농을 희망하는 분들이 창조농업을 체험하는 한편, 농촌에 정주하기 위한 소중한 배움터가 될 수 있도록 농협이 지닌 모든 인프라를 제공하겠다”고 강조했다.

농협에 따르면 농협창조농업지원센터에서는 금융과 유통 분야의 종합컨설팅을 통해 자금과 판로를 지원하며, 6차산업과 스마트팜 분야의 전문교육 프로그램을 운영해 창조농업 역량을 발전시키겠다는 것.

또 지역별 창조경제 혁신센터와 농업관련 기관, 그리고 학계와의 협력 네트워크 구축 등 협력기관들과의 공조를 통해 농업인과 학생들의 반짝이는 아이디어가 실제 농업현장에서 꽃을 피울 수 있도록 만들어 나가겠다는 계획도 내놨다.

박근혜 대통령도 영상메시지를 통해 “오늘 문을 여는 농협창조농업지원센터가 수요자 중심의 교육과 멘토링, 컨설팅을 제공하고, 금융과 판로를 체계적으로 지원해서 정부의 노력에 힘을 더해줄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 농협이 전국창조경제혁신센터, 창업기관과 힘을 모아 농업창업을 지원하는 거점이 되어주길 기대하며, 정부도 힘껏 뒷받침 하겠다”고 했다.

취임 초기부터 6차산업과 ICT를 접목한 농업을 강조해 온 이동필 농식품부 장관은 이날 “농협은 전국적이 조직망과 금융기관은 물론 크고 작은 가공시설과 유통망을 구비하고 있기 때문에 금융진단과 지원은 물론, 그야말로 마음만 먹으면 얼마든지 제공할 수 있다고 본다”면서 “이런 이유로 각계가 농협창조농업지원센터에 기대하는 바가 크며, 이러한 기대에 부응하고 성과를 창출하기 위해 강점을 활용할 수 있도록 해 달라”고 주문했다.

한편, 이날 개원식에서 농협창조혁신지워넨터는 강원 경북 전남 등의 창조경제혁신센터를 비롯해 농진청·농정원·농기평 등 총 17개 기관과의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를 통해 △농협창조농업지원센터 운영프로그램 공동발굴 △농식품 분야 특허기술을 사업화 하는 농업인·농산업체에 기술·금융·유통·판매지원 등 농식품 벤처창업 원스톱 지원 등에 협력해 나갈 계획이다.

이진우 기자 leejw@agrinet.co.kr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진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