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사설
<사설>고뇌하는 농업인단체의 진로와 과제
한국농업경영인중앙연합회, 전국농민회총연맹, 전국농민단체협의회 등 농업인단체들이 새해 농정활동의 방향을 놓고 크게 고심하고 있다. 농업인들의 압도적 지지속에 출범, 큰 기대를 건 국민의 정부 농정이 아직까지 농업인들의 기대에 크게 못미치고 있기 때문이다. 지난해말 새집행부가 들어선 한농연의 경우 아직 구체적 활동방향이 세워지진 않았지만 일단 그 동안의 성과와 철저한 반성위에 전환기 농업을 이끌어 나갈 주도세력으로 새로운 위상 정립과 역할을 배가한다는 방침을 결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한농연은 올해 붕괴직전의 농촌을 회생시키는 길은 농가부채 해결과 농가소득 보장 밖에 없다고 보고 이에 조직의 역량을총동원한다는 각오다. 정부의 부채대책과 관련 지난해 의장, 부의장이 사퇴서까지 제출하는 홍역을 치뤘던 전농은 현정부에 대한 협력과 투쟁의 조화라는 그 동안의 운동방향을 놓고 심각한 내부갈등이 있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지도부 재선출문제까지 거론하면서 앞으로의 운동방향을 고심하고 있는 전농은 올 한해농업회생을 위한 농정개혁, 농축산물 가격보장, 농축협 개혁·통합 등에 투쟁방향을 정한 것으로 전해진다. 14개 농민단체로 구성돼 그간 온건합리주의 노선을 걸어온 농단협 역시중대한 변화의 기로에 서있다. 일부 회원들은 현재의 농정활동방향을 비판,참여 회의론까지 제기하고 있으며 특히 금명간 설립될 농업회의소와 관련,농단협의 기능과 위상을 처음부터 다시 정립해야 한다는 의견도 대다수인것으로 알려졌다. 어떻든 이들 농업인단체의 활동방향은 곧 구체적으로 드러나겠지만, 한가지 확실한 것은 농업인단체 모두가 과중한 농가부채와 IMF상황에서 농자재값 상승, 농산물값 폭락 등으로 건국이래 최대 농업위기상황을 극복하는데앞장서야 한다는 점이다. 이를 위해 각 농민단체들은 그동안 효과적이고 지속적인 연대가 이뤄지지 못했다는 반성위에 앞으로 유기적인 관계재정립을통해 농정현안 해결에 나서 21세기 농정방향을 주도해야 한다. 특히 “국민을 움직여야 농업이 산다”라는 인식을 확고히 하여 농업 보호와 육성에 전국민이 공감하고 동참할 수 있도록 대국민활동도 적극 전개해야 할 것이다. 농업경시론자에 대한 설득을 위한 새로운 논리 개발 역시농업인단체들의 몫임은 물론이다. 농업중요성에 대한 범국민적 공감대 형성이 전제돼야 농가부채 해결, 농축산물값 보장 등 농정현안이 쉽게 풀릴 수있는 것이기 때문이다.
한국농어민신문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농어민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