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사설
<성천칼럼>우리집 상비약
옛날의 우리나라 선비들은 대개 건강을 위한 상비약에 대하여 수준 높은상식을 가지고 있었다. 우리집에도 몇가지 상비약이 있는데 그 중의 하나는쥐손이풀이다. 길가에도 산기슭에도 많이 나는 잡초이다. 이 쥐손이풀은 이질풀이라고도 한다. 이질의 특효약이다. 이 풀은 특수한정장제(整腸劑)이다. 설사가 날 때에는 설사를 막고 변비가 심할 때에는 변비를 풀어 준다. 내가 26세 때 어머니가 이질로 위중해서 한의와 양의가 모두 왕진을 와서진찰하고 약도 썼으나 차도가 없었다. 내가 식물을 강의하기 위하여 식물도감을 펴놓고 살피던 중에 이질풀이란 풀의 그림이 있어서 자세히 보고 곧뒷산으로 나갔더니 그 풀이 길가에 계속 자생하고 있어서 뜯어다 달여 드렸더니 그날로 이질이 치료되었다. 참으로 명약이다.
한국농어민신문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농어민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