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유통 유통제도
신규 지원 직거래장터 56개소 선정···장터당 5000만원 내외

농림축산식품부와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가 올해 직거래장터 신규 지원 선정을 완료하고 운영지원에 나선다.

aT에 따르면 올해 직거래장터 신규 지원은 관광지형 10개소, 상생형 5개소, 주산지형 6개소, 소비지형 10개소, 일반형 25개소 등 총 56개소다. 지역별로는 강원 3개소, 경기 9개소, 충북 4개소, 충남 6개소, 경북 4개소, 경남 2개소, 전북 4개소, 전남 7개소, 제주 1개소, 서울 5개소 등이다.

직거래장터 사업은 2009년부터 시작돼 지난해까지 총 142개소에 개설 및 운영을 지원했다. 참여농가 수는 총 6444농가에 달하며 올해는 56개소에 2354 농가가 참여한다. 지원규모는 총 24억원으로 장터당 5000만원 내외의 지원이 이뤄진다.

aT 관계자는 “온라인 직거래 등 최첨단 IT를 활용한 유통경로 개발도 중요하지만 옛날 전통시장을 이어가려는 노력도 필요하다”며 “직거래장터에 가면 지역 농산물을 값싸고 신선하게 구입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넉넉한 시골 인심도 맛볼 수 있다”고 설명했다.

김영민 기자 kimym@agrinet.co.kr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영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