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테마 귀농&귀촌
“귀농·귀촌인 8.6%, 도시로 재이주 고려”

현재 귀농·귀촌인 중 도시로 재이주를 고려하고 있는 비율은 8.6%이며, 이같은 의향에 가장 큰 영향을 미치는 요인은 귀농·귀촌 동기와 주민과의 갈등 여부인 것으로 나타났다.

농경연 마상진 연구위원    ‘역귀농·귀촌 의향 영향 요인’ 연구
귀농·귀촌 동기, 주민과의 갈등 여부가 가장 큰 영향


한국농촌경제연구원(이하 농경연) 마상진 연구위원은 지난 12일 고려대학교 백주년기념관에서 열린 한국농촌사회학회 정기학술대회에서 발표한 ‘역귀농·귀촌 의향 영향 요인’ 연구보고서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분석 자료로는 농경연이 귀농·귀촌인의 정착실태 분석을 위해 2014년 총 1019명의 귀농·귀촌인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 자료가 활용됐다.

설문결과 분석에 따르면 먼저 귀농·귀촌 동기가 무엇이었는지에 따라 역귀농·귀촌 의향에 차이가 나타났는데, 생활비(50%)나 실업(58.2%), 건강상 이유(65.6%) 등의 이유로 이주한 사람들보다는 생태공동체 추구(90.1%)나 도시 생활에 대한 회의(77.9%) 등 가치 추구형 귀농·귀촌인들의 역귀농·귀촌 의향이 적었다.

특히 주민과의 왕래가 잦을수록, 갈등 경험이 없을수록 역 귀농·귀촌 의향이 적은 것으로 나타나 귀농·귀촌인의 성공적 정착에 주민과의 관계가 무엇보다 중요한 요인임이 확인됐다. 반면 가족 요인이나 경제적 요인, 사전 준비 요인, 연고지 요인 등에 따른 차이는 나타나지 않았다.

마 연구위원은 “대다수 귀농·귀촌인들이 경제적 어려움을 겪고 있지만, 경제적 이유가 역귀농의 결정적 이유가 되지는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며 “경제적 문제의 경우 일정기간 인내하거나 극복하지만, 주민과의 관계가 틀어지면 더 이상 그 지역에서 살기가 힘들다는 것을 보여준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채상헌 연암대학교 교수는 “실제 현장에서 보면 왜 시골에 가서 살아야하는지 ‘이유찾기’가 된 귀농·귀촌인들의 경우 어려움이 있어도 잘 극복해 나간다”며 “예비단계에서 이유찾기에 대한 교육이 강화되어야 하고, 특히, 주민들과의 관계 관리에 실패했을 때 역귀농이 나타나는 만큼 귀농·귀촌인의 원활한 지역사회 편입을 위한 정책적 대응이 필요하다”고 주문했다.

김선아 기자 kimsa@agrinet.co.kr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선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테마 많이 본 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추천뉴스
    [6.13 지방선거] 농업경영인 출신 314명 ‘출사표’ 6.13 지방선거가 20여일 앞으로 다가왔다. 각 정당별로...
    공공비축미 5만톤 추가공매는 ‘없던 일로’ 산물벼 8만4000여톤 푼 후산지 쌀값 회복세 주춤농협RP...
    “마늘·양파 작황부진 극심…비상품 시장격리 급하다” 의령·창녕 등 주산지 곳곳3월말 고온, 4월초 냉해에최근 ...
    ‘농업의 가치 이렇게 생각한다’ 릴레이 인터뷰 <10> 김철규 고려대 사회학과 교수 농업에 무관심·관심 낮아진 건재벌 비롯한 ‘성장동맹’ 득세...
    “도시숲, 미세먼지 줄이는데 효과” 산림 미세먼지 저감 방안 토론회 ...
    [주목기업/아미노산 액비 제조 ‘나라원(주)’] 고농축 아미노산 다량 함유···작물 ‘쑥쑥 자라’ 서해 꽃게·새우 등 유용 미생물통째로 갈아 6개월 이상 발...
    2017 가락시장 가격연보 분석 <하>법인별 거래 규모 및 채소·과채류 동향 지난해 가락시장에선 대다수의 채소·과채류 품목이 약세에 허...
    “남북 해양협력 협정 체결···개발·보전 투 트랙 가야” ‘서해 북방한계선 평화수역으로’판문점 선언 합의에 기대 고...
    전북도, 남북교류 협력사업 ‘준비 착착’ 농생명산업 연계 기술 전파농업·축산 지원사업 등 추진장기적...
    부여 ‘굿뜨래수박’ 일본 공략 가속 충남 부여 굿뜨래수박이 1차 일본 수출(5.6톤)에 이어 ...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