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테마 귀농&귀촌
곡성군, '귀농인의 집' 신축 순조

곡성군이 귀농·귀촌인의 안정적인 정착에 온 힘을 쏟으며 정책 성공에 가속도를 붙이고 있다.

지난해 681명이 귀농·귀촌하며 전년대비 4.3배로 폭발적 증가세를 기록한 군의 성공 비결은 실효적인 귀농·귀촌 정책 때문인 것으로 평가됐다.

특히 귀농·귀촌 초기에 겪는 가장 큰 어려움 중 하나인 거주 공간 문제를 해결한 것이 크게 한 몫 했다. 아무런 연고가 없는 귀농·귀촌인은 주택을 신축하기까지 대개 3개월 이상의 적지 않은 기간이 필요해 주택완공 전 임시로 거처할 거주 공간 확보가 중요하다. 이 같은 어려움을 해결하기 위해 군은 귀농·귀촌인들의 임시 거주공간인 ‘귀농인의 집’을 곡성읍과 석곡면에 2세대를 운영해왔다.

또 군은 안정적인 거주 공간 제공을 위해 ‘귀농인 집’에 1억2000만 원을 추가로 들여 올 상반기 중 신축을 완료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행정재산 용도변경 등 필요절차를 모두 마친 상태며 건축이 끝나는 올 하반기부터는 2박 3일 내지 6개월 이상의 장기간 생활이 가능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서형규 지역활성화과장은 “귀농인의 집이 완공되면 귀농·귀촌인에게 안정적이고 쾌적한 주거환경을 제공함으로써 정착에 필요한 중간 플랫폼 역할을 해 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곡성=최상기 기자 choisk@agrinet.co.kr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상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테마 많이 본 기사
    여백
    여백
    여백
    추천뉴스
    “농특위 설립 더 늦어지면 공약 공염불” 농식품부, 연내 설립 밝혔지만야당 발목에 법률 제정 늦어질...
    민원 쇄도 태양광발전사업, 해법은/“농촌 주민이 주도…수익은 지역에” 태양광을 이용한 전기발전시설인 태양광발전시설과 관련, 설치...
    농정개혁 첫 공청회 ‘농민 목소리 듣는다’ 19일, 충북지역에서 시작“현장의견 정책반영” 약속농정개혁...
    세계로 뻗어가는 우리 농식품…올해 수출 스타는 "나야 나" ▶일본건강·간편 소비 트렌드로 정착인삼 가공품·떡볶이·죽 ...
    10%→5.1%→9.9%…또 바뀐 '밀 자급률 목표치' 실효성 '글쎄' ...
    평창올림픽 찾은 외국인들, 우리 쌀가공식품 맛에 '흠뻑' 2018 평창동계올림픽을 찾은 외국인을 대상으로 우리 쌀가...
    [경남특집] 네덜란드 혁신기술 집적···BVB 원예배지로 딸기농사 '성공 예약' “고속철도 KTX는 오직 레일 위만을 달리기에 고속주행이 ...
    “도매시장, 신품종 보급 확산 전초기지로” 농진청 원예특작과학원,도매시장법인협회와 손잡고‘현장 평가회...
    제주도, 한파·폭설피해 ‘특별 지원’ 월동무 폐기시 대바피 외3.3㎡당 1680원 추가 노지온주...
    “국민에 사랑받는 양돈산업으로 변화시킬 것” 대한한돈협회 하태식 회장 무허가축사 유예 연장에 주력동물복지형 축산 관련국내에 맞게...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