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유통 유통제도
“지방도매시장 평가기준 간소화해야” 농식품부·도매법인협회 지방시장 활성화 현안 점검
   
▲ 지역 농산물 물류의 거점 역할을 할 지방도매시장이 정부와 각 시장 관계자들의 논의 속에 새로운 전기를 맞을 수 있을지 기대되고 있다. 사진은 지역의 한 도매시장 내부.

정부와 지방도매시장 대표자들이 지방도매시장 활성화를 위한 논의를 시작해 정부의 향후 계획에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정가수의매매 목표 재점검 
업무전산화 프로그램 제공
물류 효율화 지원 등 주문


농림축산식품부와 지방도매시장 7곳의 대표자와 한국농수산물도매시장법인협회 관계자들이 지난 4월 26일 한 자리에 모였다. 이 자리는 본보가 지난 4월 7일 개최한 지방도매시장 활성화 방안 모색을 위한 간담회 이후 정부가 지방도매시장의 현안을 점검하기 위해 마련됐다. 

특히 지방도매시장 관계자들은 그동안 정부와 지방도매시장 활성화를 위한 구체적 논의가 많지 않았다는 점에서 이 자리를 통해 향후 지방도매시장 발전을 위한 점진적 논의를 기대하고 있다.

이날 지방도매시장 대표자들은 각 시장이 안고 있는 여러 현안을 풀어 놓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이 풀어 낸 현안들은 △도매시장 평가시 지방도매시장 평가 기준 간소화 △정가수의매매 목표비율 제시 재점검 △업무전산화를 위한 표준 프로그램 제공 △물류 효율화를 위한 지원 △이용자 중심의 시설현대화사업 추진 등으로 요약된다.

지방도매시장의 한 대표자는 “그동안 도매시장과 관련된 정책과 예산들이 대부분 서울 가락시장에 집중돼 온 것이 사실”이라면서도 “정부가 지방도매시장의 현안을 들어보고 대책을 논의하는 자리를 갖은 것에 의미를 둔다”고 말했다. 또 다른 지방도매시장의 대표는 “지방도매시장이 안고 있는 현안이 적지 않은 상황에서 이번 논의가 향후 지방도매시장을 활성화할 수 있는 시작점이 되길 바란다”고 기대를 나타냈다.

농림축산식품부는 이번 논의가 지방도매시장 발전을 위한 근본적 고민을 해 보는 계기가 됐다는 평가다. 실제로 이날 논의됐던 내용 가운데 시설현대화사업 계획은 그동안 개별 도매시장 중심으로 이뤄졌지만 앞으로는 광역단위와 지방단위를 구별하는 등의 근본적인 개선이 필요하다는 것에 서로 공감대가 형성됐다는 것이다.

또한 제도적으로 지방도매시장의 발전을 가로 막는 문제 중 법률적으로 개선 여지가 있는지의 검토도 진행해 볼 계획인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이와 관련 김종구 농림축산식품부 유통정책과장은 “지방도매시장 대표자들이 건의한 내용 가운데 개별 사안으로 해결할 수 있는 것은 당장 검토를 준비 중에 있다”며 “이번 기회에 지방도매시장 활성화를 위한 전반적이고 종합적인 검토를 해 볼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영민 기자 kimym@agrinet.co.kr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영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