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D 2017.6.26 월 10:18

한국농어민신문

> 테마 > 귀농&귀촌
[유안나의 행복한 시골살이] 비오는 장날이라 좋다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2812호] 2016.04.26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어젯밤부터 내린 봄비가 제법 굵다. 집 뒤로 흐르는 도랑물소리도 우렁차고 그동안 가물어서 이끼 낀 도랑을 맑은 물이 깨끗하게 청소해준다. 누군가 청소당번을 정해놓은 것처럼 산 밑으로 들꽃은 피어나고 바위와 돌들은 세수한 것처럼 깔끔해졌다. 도랑에 작은 돌을 들추면 가재를 구경할 수 있다. 늘 그 자리에서 피어나는 노란생강나무 꽃이랑 눈부시게 하얀 조팝나무 꽃 분홍 병 꽃나무, 산 벚꽃까지 누군가 일부러 심어놓지 않았을 텐데 저희들끼리 시간차를 조정해서 피어난다. 골짜기라 그런지 이제야 몇 송이 피어난 산 벚꽃이 화사한 아침이다.

서울 간 남편을 데리러 터미널에 마중 나왔더니 마침 괴산장날이다. 비가 부슬부슬 내리는데도 시장은 만원이다. 우산을 쓴 사람도 그냥 모자를 쓴 사람도 반반이다. 밤에 많이 내리더니 오전에 그칠 모양이다. 가뭄에 단비다. 모종들 밭에 나간 지 얼마 안돼서 자리 잡기에 딱 좋은 봄비다. 할머니 할아버지들 모습이 많이 보인다. 농사 오래지으신 분들이니 절기에 맞춰서 부지런히 일하시고 오늘은 비오는 장날이라 오일장구경 오셨다.

수국 하나 심어놓고 여름내 행복하려고 꽃시장 앞에서 발을 멈추었다. 어머머 세상에나 새댁들이 많을 줄 알았더니 할머니들이 더 많다. 할아버지 손잡고 나오신 할머니께서 꽃을 고르고 할아버지는 화분을 번쩍 받아드는 모습이 얼마나 아름다운지 미래의 우리 모습이다 싶어 한참을 바라보았다. 이미 마음속에 꽃을 심고 가꾸는 예쁜 마음이 있어서 그런지 꽃 앞에 서있는 분들이 꽃처럼 예뻐 보인다.

수국화분 하나 사가지고 돌아오는 길에 오이도 사고 파프리카도 사고 이것저것 집어 들었더니 무거워서 버스에서 내리는 남편을 장으로 불렀다. 덤으로 청양고추 한줌을 얻었다. 손해 안보겠다고 몇 십 원 단위까지 꼬박꼬박 적어놓은 대형마트와는 인심이 다르다. 인심 좋은 총각이 선뜻 오이도 하나 더 집어준다. 오이 하나 고추 몇 개에 어쩜 이렇게 기분이 좋아지는지 아니면 활짝 웃고 있는 보랏빛 수국 덕분인지 발걸음도 가볍게 시장을 구경하며 돌아 나왔다. 꽃무늬 몸빼 바지를 하나 더 샀다. 헐렁하고 부드러워서 쪼그려 앉아서 일하기도 좋고 마당에서 입기에 딱 좋다. 아주 화사한 색으로 골랐다. 지천에 꽃이지만 마을에서는 제일 젊고 이쁜 새댁 아니던가? 이 정도는 입어줘야 동네 어르신들이 말하는 꽃 새댁이라 할 수 있지.

집으로 들어오는 마당 한켠에 수국 심었다. 우리 집에 오시는 분들에게 나보다 먼저 웃고 인사 건넬 수 있도록. 특별히 대문도 없지만 들어오는 입구에 명자 꽃이 너무 붉어서 오가는 동네어르신들에게 매일 인사하고 있었는데 새로 들여온 수국이 한 번 더 깍듯하게 인사를 나누게 되었다.

마당에 꽃이 자꾸만 늘어난다. 지난 주말에 잔디를 캐내고 심은 마가렛 꽃이 하얗게 웃고 있고 꽃 잔디는 방석만큼 궁둥이가 커져서 분홍 분홍하다. 데크에 앉아 커피한잔 나누면서 막걸리 한잔 어떠냐고 꼬셨더니 안 넘어온다. 비오는 장날은 일 안해도 좋고 쑥전 부쳐서 막걸리 한잔 하면 더없이 좋으련만 서울에서 친구들과 무리했는지 술을 권하는 마눌에게 손사래를 젓는다. 비가 와서 더 좋은 장날이다.   
 

한국농어민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대표전화 : 02)3434-9000  |  FAX : 02)3434-9077~8  |  홈페이지 관련 불편·건의사항 : webmaster@agrinet.co.kr
서울시 송파구 중대로9길 60 (인터넷광고 : 02-3434-9023 / 신문광고 : 02-3434-9011 / 구독문의 : 02-3434-9004)
등록년월일: 2014. 12. 5  |  신문등록번호: 서울. 아 03463  |  발행인 : 김지식  |  편집인 : 김지식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지식
Copyright © 2017 한국농어민신문. All rights reserved.
© 한국농어민신문의 모든 콘텐츠를 커뮤니티, 카페, 블로그등에서 무단사용하는 것을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법적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