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테마 귀농&귀촌
신안군, 귀농인-원주민 갈등폭 좁힌다소통위한 정담회 가져
   
▲ 지난 7일 신안군 농업기술센터에서 귀농인과 현지주민 간의 갈등해소 방안을 찾기 위한 정담회를 개최하고 있다.

신안군이 귀농인과 현지주민간의 갈등 해소를 위한 해결책을 찾고 소통하기 위한 정담회를 개최했다.

최근 농촌에 증가하는 귀농 인구만큼 삶의 방식과 문화적 차이로 인해 발생하는 현지 주민과의 갈등이 귀농의 주요 실패 요인으로 나타나고 있다. 이에 군은 관내 선도농업인과 귀농·귀촌교육생이 함께 하는 정담회를 개최, 농촌생활에 대한 이해와 함께 귀농·귀촌인에대 한 편견을 해소할 수 있는 자리를 마련했다고 밝혔다. 정담회에 참석한 귀농인 김봉진 씨는 “진정성을 가지고 먼저 손을 내밀고 다가가는 것이 중요하다”며 “수시로 경로당에 들러 마을 분들과 친분을 쌓고 일손이 부족한 농사일을 거들다 보니 요즘에는 어려움이 있으면 마을분이 먼저 도와준다”고 현지 주민과의 갈등해소 방법을 말했다. 

군은 앞으로 주기적인 정담회를 통해 기존 주민과의 불필요한 갈등 발생 방지는 물론 귀농·귀촌인과 현지 주민 모두의 삶의 질 향상과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할 방침이다.  

신안=김종은 기자 kimje@agrinet.co.kr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종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