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D 2017.3.23 목 11:15

한국농어민신문

> 테마 > 귀농&귀촌
신안군, 귀농인-원주민 갈등폭 좁힌다소통위한 정담회 가져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2810호] 2016.04.19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 지난 7일 신안군 농업기술센터에서 귀농인과 현지주민 간의 갈등해소 방안을 찾기 위한 정담회를 개최하고 있다.

신안군이 귀농인과 현지주민간의 갈등 해소를 위한 해결책을 찾고 소통하기 위한 정담회를 개최했다.

최근 농촌에 증가하는 귀농 인구만큼 삶의 방식과 문화적 차이로 인해 발생하는 현지 주민과의 갈등이 귀농의 주요 실패 요인으로 나타나고 있다. 이에 군은 관내 선도농업인과 귀농·귀촌교육생이 함께 하는 정담회를 개최, 농촌생활에 대한 이해와 함께 귀농·귀촌인에대 한 편견을 해소할 수 있는 자리를 마련했다고 밝혔다. 정담회에 참석한 귀농인 김봉진 씨는 “진정성을 가지고 먼저 손을 내밀고 다가가는 것이 중요하다”며 “수시로 경로당에 들러 마을 분들과 친분을 쌓고 일손이 부족한 농사일을 거들다 보니 요즘에는 어려움이 있으면 마을분이 먼저 도와준다”고 현지 주민과의 갈등해소 방법을 말했다. 

군은 앞으로 주기적인 정담회를 통해 기존 주민과의 불필요한 갈등 발생 방지는 물론 귀농·귀촌인과 현지 주민 모두의 삶의 질 향상과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할 방침이다.  

신안=김종은 기자 kimje@agrinet.co.kr

김종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대표전화 : 02)3434-9000  |  FAX : 02)3434-9077~8  |  홈페이지 관련 불편·건의사항 : hwangpaul@naver.com
서울시 송파구 가락동 71번지 (인터넷광고 : 02-3434-9023 / 신문광고 : 02-3434-9011 / 구독문의 : 02-3434-9004)
등록년월일: 2014. 12. 5  |  신문등록번호: 서울. 아 03463  |  발행인 : 김진필  |  편집인 : 윤주이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주이,김진필
Copyright © 2017 한국농어민신문. All rights reserved.
© 한국농어민신문의 모든 콘텐츠를 커뮤니티, 카페, 블로그등에서 무단사용하는 것을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법적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