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유통 유통제도
“할인판매로 식탁물가 안정 지침 웬말”

○…정부의 유통업체 할인판매를 통한 식탁물가 안정 지침에 농가 불만 고조. 최상목 기획재정부 1차관은 지난달 30일 서울 양재동 소재 농협하나로클럽을 방문해 “농산물 수급에 어려움이 있지만 이럴 때일수록 유통업체가 할인판매 등을 통해 서민들의 식탁물가 안정에 힘써 달라”고 당부. 하지만 유통업체의 할인판매에 대한 가격 충당은 산지와 납품업체에게 전가되는 경우가 많고, 이제 양파 등 주요 민감 품목의 햇물량이 본격적으로 출하되는 시점이기도 해 이번 발언은 적절치 않았다는 문제 제기. 농민단체의 한 관계자는 “농산물 가격이 그렇게 높지 않다는 것을, 또 소비자물가에서 농산물이 차지하는 비중이 그리 크지 않다는 것을 알려야 하는데 정부 관계자가 이와 정반대의 발언을 했다. 더욱이 햇물량이 본격적으로 터지는 시기라 발언 시점도 적절치 않았다”고 비판.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농어민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