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식품 식품제도
식품 영양성분 표시 ‘나트륨’부터···탄수화물보다 먼저 표기

내년부터 식품 포장에 표시하는 영양성분 중 나트륨이 가장 먼저 오게 된다. 나트륨 줄이기 시책에 힘입어 현행 가장 마지막에 표시되던 나트륨이 1순위인 탄수화물을 밀어낸 셈이 됐다.

2일 한국보건사회연구원에 따르면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이런 내용의 ‘식품 등의 표시기준’ 개정안에 대한 행정예고를 마쳤고, 각계 의견을 들은 뒤 고시한 후 2017년 1월 1일부터 시행할 계획이다.

개정안은 영양성분 표시 단위와 표시방법을 바꾸고 영양성분의 표시 순서를 변경하는 등의 내용을 담고 있다. 지금까지 영양성분은 에너지 공급원을 우선으로 탄수화물-당류-단백질-지방-포화지방-트랜스지방-콜레스테롤-나트륨 등의 순서였으나, 개정안에선 나트륨-탄수화물-당류-지방-트랜스지방-포화지방-콜레스테롤-단백질 등의 순으로 표시된다. 열량은 따로 분리해서 표시한다.

이 같은 방침은 범정부 차원에서 진행하고 있는 나트륨 줄이기 캠페인을 반영한 것으로, 나트륨 함유량이 식품 표시 전면에 나서게 됐다. 표시 과정에서는 지금의 표시단위 중 공급자 입장에서 사용하는 ‘1회 제공량’을 삭제하고 소비자가 이해하기 쉽도록 ‘총 내용량(1포장)당’ 함유된 영양성분을 표시하도록 했다.

다만 한 번에 먹기 어려운 대용량 제품은 다른 제품과 비교하기 쉽도록 100g당 또는 100㎖당 함유된 값으로 표시하고, 봉지나 조각, 개 등으로 나눌 수 있는 제품은 단위 내용량을 기준으로 영양성분을 적도록 했다.

고성진 기자 kosj@agrinet.co.kr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성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