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테마 로컬푸드
태안 ‘토굴 숙성 고구마’···토굴서 숙성시켜 단맛 더해
   

황토 토굴에서 숙성된 호박고구마가 소비자의 인기 속에 농가의 겨울철 소득원으로 자리매김해 관심을 끌고 있다.

태안군 안면읍 승언리에서 호박고구마 농사를 짓는 이용복 씨는 최근 황토 토굴에서 숙성된 고구마를 한 상자(10㎏기준)에 3만 3000원씩 1일 20~30상자를 거뜬히 판매하고 있다.

지난해 가을 2만 6000㎡ 재배지에서 수확한 고구마를 40m 길이의 대형 황토 토굴 속에서 숙성시킨 게 소비자의 구매의욕을 자극했다.

토굴에서 숙성된 고구마는 수분과 온도가 자동 조절돼 단맛이 더욱 강할 뿐 아니라, 인공 저온저장고와 달리 전기를 쓰지 않아 관리비도 절약되는 등 일석이조의 효과를 톡톡히 보고  있다.

특히 양질의 토양과 서늘한 기후에서 대부분이 무농약으로 재배되기에, 남녀노소 누구에게나 간식용 웰빙 식품으로 큰 인기를 얻고 있다.

태안=윤광진 기자 yoonkj@agrinet.co.kr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광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