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식품 식품제도
추석 농식품 불법 수입·유통 적발···관세청, 수입업자 132명 검거

추석 명절 특수를 노려 수백억원의 농수축산물과 가공식품을 불법 수입·유통한 이들이 적발됐다.

관세청은 지난 9월 1일부터 10월 3일까지 ‘추석절 먹을거리·선물용품 특별단속’을 실시한 결과 678억원 상당을 적발했다고 최근 밝혔다. 밀수 등 불법 수입업자 132명을 검거하고 원산지 위반 29개 업체에 대해서는 시정명령 및 과태료 부과처분을 내렸다고 관세청은 설명했다.

주요 품목으로는 가방·신발·의류 등 신변용품이 405억원으로 가장 많았고, 이어 가공식료품이 150억원, 고추·명태·녹용 등 농수축산물이 99억원 등이다. 위반 유형별로는 관세포탈이 346억원, 상표권 침해가 159억원, 밀수입이 138억원, 원산지표시 위반 19억원, 부정수입 등이 16억원 상당으로 파악됐다.

주요 사례로는 중국산 마른 고추(관세율 270%) 28톤, 시가 2억원 상당을 정상 수입 물품인 냉동고추(관세율 27%) 속에 섞어 넣는 수법으로 밀수입하려다 적발됐다. 또 중국산 냉동고추를 빻아서 만든 고춧가루 45㎏에 ‘국내에서 직접 만든’이란 문구를 표시해 원산지가 국산인 것처럼 잘못 인식하도록 표시해 국내에 유통하는 수법 등도 적발됐다.

관세청은 앞으로도 국무총리실이 추진하고 있는 ‘비정상 및 부조리 근절대책’에 따라 김장철·설 명정 등 먹을거리 수요가 집중되는 시기에 농수산물 불법 수입·유통에 대한 집중 단속을 실시해 나갈 방침이라고 밝혔다.

고성진 기자 kosj@agrinet.co.kr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성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