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농산 농기계
논 잡초 제거, 로봇이 척척···농진청, 제초로봇 특허출원
   
▲ 김상철 연구관이 벼농사용 잡초 제거 로봇을 시연하고 있다.

논의 잡초를 자동으로 제거하는 로봇이 개발됐다.

이에 따라 그동안 제초제를 뿌리거나 손으로 직접 뽑아야 했던 논의 잡초를 로봇을 이용해 해결할 수 있게 될 것으로 보인다. 농촌진흥청이 개발한 벼농사용 제초로봇은 정보통신 기술과 위성항법 기술을 이용해 논의 모를 감지한 후 모 열을 따라 모를 밟지 않고 자율적으로 주행하면서 제초작업을 수행한다.

로봇 구성은 위성항법장치, 주행부, 제초부, 하이브리드 동력 등 하드웨어와 무논에서의 직진, 선회, 주행 작업을 스스로 조종하는 제어프로그램으로 이뤄졌다. 무논에서 원활한 주행을 위해 고무궤도형 바퀴를 채택하였고, 제초로봇 후방에 제초장치를 부착하여 논바닥을 긁어줌으로써 잡초의 발아를 막고 생육을 억제해 잡초를 제거할 수 있도록 설계됐다.

특히 제초로봇은 무논에서 ±3cm의 오차 범위로 모열 사이를 주행함으로 벼에 피해를 주지 않고, 10a(300평) 작업하는데 1시간 소요돼 인력제초에 비해 16배 능률적이다. 전기모터와 가솔린엔진을 결합한 하이브리드 동력으로 무논에서 5~6시간 연속 작업할 수 있다. 제초작업은 모내기 후 3~4주 뒤부터 2~3주 간격으로 5회 정도 하면 효과적이고, 잡초 제거율은 80% 정도이다.

농진청은 이번 벼농사용 제초로봇에 대해 특허출원을 완료하고, 올해 현장적응 시험을 마치는 데로 산업체에 기술 이전할 계획이다. 김상철 생산자동화기계과 연구관은 “이번 제초로봇에서 얻은 노하우와 방위사업청이 보유한 로봇제어 기술을 접목하여 향후 밭 농업 제초로봇 등 다양한 농업로봇을 개발해 농촌의 고령화에 따른 인력부족 등을 해결해 나가겠다”고 전했다.

문광운 기자 moonkw@agrinet.co.kr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문광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