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D 2017.5.29 월 09:14

한국농어민신문

기사 (전체 108건) 제목보기제목+내용
[귀농·귀촌 레이더] 성급한 귀농귀촌의 환상에서 깨어나자 [2576호 | 귀농&귀촌]
한국현대사에 있어서 58년 개띠는 중요한 의미를 가진다. 이들이 초등학교에 입학할 무렵 교실이 부족해 2부제, 3부제 수업을 시작했다. 중·고등학교 무시험과 학군추첨제, 대학졸업 사정제를 거쳤다.58년 개띠는 한국경제에도 많은 기여와 영향을 미쳤다.
한국농어민신문   2013-11-14
[유안나의 행복한 시골살이] 가을농사, 그 달콤하고 소소한 행복 [2567호 | 귀농&귀촌]
오랜만에 호젓하게 맞는 주말이다. 남편은 동네 형님들과 여행을 떠나고 제대한 큰아이는 아르바이트를 하러 익산으로, 작은아이는 기숙사에 들어가 있다. 무얼 할까 고민하다가 텃밭으로 나갔다. 한 달 전에 심은 알타리 무는 벌써 한 뼘도 더 자랐고 청갓은
한국농어민신문   2013-10-10
“체계적 영농정보 교육” [2567호 | 귀농&귀촌]
최근 고흥군은 농업기술센터 회의실에서 귀농·귀촌인 상설교육을 실시했다. 이번 교육은 체계적인 영농정보와 농업정책 정보를 제공, 귀농·귀촌인의 안정적 정착을 돕기 위해 마련됐다. 특히 경영설계와 밭작물 재배기술 등 교육에 중점을 뒀다.
한국농어민신문   2013-10-10
체류형 농업창업지원센터 설립 주목 [2567호 | 귀농&귀촌]
농림축산식품부의 귀농·귀 촌 주요 사업 중의 하나인 체류형 농업창업지원센터에 대한 지자체들의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체류형 농업창업지원센터는 귀농 희망자가 1~2년 등 일정기간동안 가족들과 함께 체류하면서 농촌 이해, 농촌 적응, 창업과정 실습 등 체
정문기 기자   2013-10-10
[귀농·귀촌 레이더] 귀농·귀촌, 농업·농촌의 혁신 동력으로 만들자 [2567호 | 귀농&귀촌]
도시에서 귀촌한 A씨와 농민이 만나면 어떤 일이 일어날까. 예를 들어 가을배추가 풍년이 들어 제값을 못 받고 있는데 도시에서 전직 보험왕을 하신 분이 귀촌해 왔다. 먼저 탐색과 친교를 거쳐 일체성을 형성한 다음에 구체적인 농산물 판매에 대해 이야기 할
한국농어민신문   2013-10-10
[귀농·귀촌 레이더] 지자체, 귀농귀촌인의 갑(甲)이 아니다 [2560호 | 귀농&귀촌]
지금부터 150여년전 동양 삼국은 한 번도 겪어보지 못한 혼돈과 변혁의 시대에 들어선다. 동양의 지존 중국은 서양 산업화의 막강한 힘 앞에 무너졌다. 당시 청나라는 영국이 20척의 증기함과 4000명의 군대로 중국에 선전포고한 것에 코웃음을 쳤지만 결
한국농어민신문   2013-09-12
정읍농기센터 귀농·귀촌 영농정착기술교육 [2544호 | 귀농&귀촌]
정읍시농업기술센터가 ‘귀농·귀촌 영농정착기술교육’을 실시한다.귀농·귀촌인의 성공적 농촌 정착을 유도하고, 농업기술 제공으로 농업에 대한 이해증진 및 영농정착률 제고를 위해 열리는 이번 교육은 오는 7월 30일부터 10월 30일까지 실시될 예정이다. 모
강효정 기자   2013-07-11
괴산 미루마을 ‘그린에너지 체험마을’ [2544호 | 귀농&귀촌]
충북 괴산군의 귀촌전원마을인 미루마을이 충북도 그린에너지 체험마을에 선정돼 녹색 체험시설 마을로 조성될 예정이다. 괴산군은 최근 “미루마을이 그린에너지 체험마을에 선정, 올해 말까지 1억6000만원의 사업비를 들여 태양광 발전시설을 설치할 예정”이라고
강효정 기자   2013-07-11
[귀농·귀촌 레이더] 서서히 식어가는 관심…준비없는 귀농은 불협화음만 [2544호 | 귀농&귀촌]
올해 귀농귀촌 흐름은 어디로 가는가. 귀농귀촌은 2010년부터 매년 2배 이상 증가했다. 2010년 4000세대, 2011년 1만500세대, 2012년 2만7000세대가 귀농·귀촌했다. 현대사의 주된 흐름은 농촌에서 도시로 이동하는 이촌향도(移村向都)
한국농어민신문   2013-07-11
증평 ‘1귀농인 1직원 담당제’ [2536호 | 귀농&귀촌]
증평군이 귀농인과 직원을 1대1로 연결해 귀농인의 안정적인 정착지원을 돕는다. 군은 최근 5년내 귀농인 21명을 대상으로 농업행정 경험이 풍부한 농업관련 공무원을 담당제로 지정해주는 ‘1귀농인 1직원 담당제’를 운영한다고 밝혔다. 이 제도는 군청 농정
한국농어민신문   2013-06-14
임실농기센터 귀농학교 운영 [2536호 | 귀농&귀촌]
임실군농업기술센터가 귀농학교를 운영한다. 안정적인 귀농 정착을 위한 농가체험 및 작물교육으로 이뤄지는 이번 교육은 7월 초순 진행될 예정이다. 전국의 귀농희망자는 누구나 참가가 가능하며 오는 23일까지 신청하면 된다. 문의 (063)640-2753.
한국농어민신문   2013-06-14
[귀농길잡이] 아무것도 하지 않는 농사짓기? 낫이 다 닳도록 손 놀려야 가능 [2536호 | 귀농&귀촌]
지독하거나 냉정한 사람을 일러 앉은 자리에 풀도 나지 않는다고 합니다. 얼마나 독하거나 비정하면 그 자리에 풀도 자라지 않는다고 할까요. 끈질긴 생명력을 가진 풀도 그 사람의 쌀쌀맞고 지독함에 한 풀 꺾일 수밖에 없다는 뜻일까요. 많은 속담이 그렇듯
한국농어민신문   2013-06-14
[유안나의 행복한 시골살이] 고추농사에 도전하다 [2512호 | 귀농&귀촌]
밤사이 봄을 재촉하는 비가 살짝 내렸다. 차분하게 내리는 봄비가 참 반갑다. 이 비에 골짜기에 있는 잔설이 다 녹을 테고 화단에 있는 황매화줄기 역시 한층 더 물이 올랐다. 곧 새싹이 나오고 노란 꽃을 볼 수 있을 것 같은 성급한 마음이 드는 건 아마
한국농어민신문   2013-03-14
한국귀농귀촌진흥원 워크숍 [2512호 | 귀농&귀촌]
㈔한국귀농귀촌진흥원(이사장 정학수)이 본격적인 활동방향을 모색키 위해 지난 1일부터 2일 양일간 워크숍을 가졌다. 충북 음성군 소재 큰산발효원에서 가진 워크숍에서 정학수 이사장은 인사말을 통해 “한국귀농귀촌진흥원은 너무 서두르지 말고 홈페이지 운영과
정문기 기자   2013-03-14
거창군 귀농타운 경관기본계획 수립 주목 [2512호 | 귀농&귀촌]
‘귀농천국’을 지향하는 거창군(군수 이홍기)의 귀촌타운 경관기본계획이 주목받고 있다. 거창군은 작년 10월에 귀촌타운 경관기본계획을 전국 최초로 수립, ‘자연과 어울리고, 특색이 있고, 주제가 있는’ 마을 조성의 기치를 내걸었다. 그 후속 조치로 귀촌
구자룡 기자   2013-03-14
충남, 도시민 귀농 유치 활동 팔 걷었다 [2512호 | 귀농&귀촌]
충남도가 도시민을 대상으로 지원시책 및 귀농하기 좋은 환경을 집중 홍보하고, 퇴직예정 공무원 및 공기업 임직원, 대기업 사원들의 귀농인 유치를 위한 전략 마련과 활동에 나선다.도는 최근 도청 소회의실에서 시군 담당공무원과 ‘귀농·귀촌하기 좋은 도농상생
윤광진 기자   2013-03-14
[귀농길잡이] 조급함 버리고 느긋하게…초기 3년은 교육받는다 생각을 [2512호 | 귀농&귀촌]
시골에 가면 무엇을 하며 먹고 살지 막연하고 두렵습니다. 직장에 다닐 때는 달마다 꼬박꼬박 월급을 받았지만 이젠 뚜렷한 수입의 보장이 없습니다. 벌어놓은 돈이 많은 것도 아니고, 그마저도 이리저리 쓰다보면 몇 년을 버틸지 알 수가 없습니다. 귀농은 하
한국농어민신문   2013-03-14
[유안나의 행복한 시골살이] 설날을 준비하다 [2504호 | 귀농&귀촌]
벌써 달력 한 장을 뜯어냈다. 달력에 빼곡하게 일정이 적혀 있는걸 보니 새해 시작부터 무척 바쁘게 보냈다. 새해인사하고 마실 다니며 한 달이 도둑맞은 것처럼 훌쩍 지나가버렸다.엊그제 묵은쌀이 있어 가래떡을 뽑았더니 끈기도 없고 색도 누리끼리하고 손이
한국농어민신문   2013-02-14
2015년 시·군 50곳에 귀농·귀촌 활성화 지원 [2504호 | 귀농&귀촌]
농림수산식품부가 귀농귀촌 활성화 지원사업 참여 시·군을 2015년까지 50개소로 확대시켜 나간다. 이를 위해 전년 27개에서 올해는 35개로 시·군 참여를 늘릴 계획이다. 이럴 경우 지난해 사업 규모는 국고 26억원, 지방비 26억원 등 총 52억원이
정문기 기자   2013-02-14
[귀농길잡이] 시골엔 할 일 수두룩…농사만 고집할 필요 없어요 [2504호 | 귀농&귀촌]
서정홍 시인은 경남 합천군 황매산 기슭에서 농사를 지으며 자연과 더불어 살아가고 있습니다. 어느 날 시인은 어떻게 삶의 마지막 순간을 맞이하고 싶은 지 제게 물어왔습니다. 죽음을 항상 생각하지 않고서는 죽는 순간을 구체적으로 그릴 수 있는 사람은 없을
한국농어민신문   2013-02-14
 1 | 2 | 3 | 4 | 5 | 6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대표전화 : 02)3434-9000  |  FAX : 02)3434-9077~8  |  홈페이지 관련 불편·건의사항 : webmaster@agrinet.co.kr
서울시 송파구 중대로9길 60 (인터넷광고 : 02-3434-9023 / 신문광고 : 02-3434-9011 / 구독문의 : 02-3434-9004)
등록년월일: 2014. 12. 5  |  신문등록번호: 서울. 아 03463  |  발행인 : 김지식  |  편집인 : 김지식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지식
Copyright © 2017 한국농어민신문. All rights reserved.
© 한국농어민신문의 모든 콘텐츠를 커뮤니티, 카페, 블로그등에서 무단사용하는 것을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법적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